현재 위치

  1. Home
  2. 곧 돌아옵니다

유기농 하우스 대석 조생 자두 1.5k
100박스 한정 1회출고 5/22 경 예정 품절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유기농 하우스 대석 조생 자두 1.5k
100박스 한정 1회출고 5/22 경 예정
생산자 자체제작
생산지 한국
소비자가 ₩509,000
판매가격 ₩43,700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배송비 1개 주문시 ₩3,500

509,000

43,700

43,700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300g 소포장 수량선택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유기농 하우스 대석 조생 자두 1.5k
100박스 한정 1회출고 5/22 경 예정
수량증가 수량감소 43700 (  )
총 상품금액 0 (0개)

RECOMMEND ITEMS

본 상품의 구매자 분들은 아래 상품들도 함께 구매하셨습니다.

 



 


 

 



 


 

 


오랜만에 수확하는 대석조생 ; 품종은 대석 조생이라는 녀석입니다.  

 


첫 출하 되는 자두는, 마트에서 방울토마토 흔히 보실 수 있는 소포장 플라스틱 용기(300g씩)에 담아서  5개를 묶어 박스로 발송합니다.

완전히 껍질 까지 익혀서 발송하고자하는 마음이었지만, 농부님께서 하우스 자두는 붉어지면 맛이 밍밍해진다는 말씀 과 장고의 조율 을 하다가 시중에 나가는 것보다는 몇일이라도 더 익혀서 내보내기로 하였습니다. 완전히 붉기 전에 수확해서 발송합니다 예상 발송일은 5/ 22일 경이구요. 같은 농장에서 나오는 천도 복숭아는 얼마 후에 예약을 시작할텐데 그건 터져가도록 익혀서 발송할 예정입니다. 노지거든요.


3년 전에 정전 때문에 잎이 다 말라서, 그간 수확을 제대로 못하다가, 올해 드디어 유기농 자두를 수확합니다!!!!!!




겨울 전지작업 중 입니다






 


 


자두 꽃 입니다.

이런 자두 꽃이 지면 아래 처럼 자두가 나오기 시작하지요.





 

이녀석들이 자두가 될 녀석 들입니다.





 


이렇게 청춘처럼 끝도 없는 초록을 머금다가




 


익어갑니다.






 

 

 











입석리 그래서 선돌농장 홍갑수 농부님의 유기농 자두 대석조생


홍갑수 농부님은 농사를 오래지셨고, 따님이 둘밥 사무실 근처에 사신다고 합니다.  처음엔 자두 때문에 갔다가, 두번째 방문하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여쭙고 들었는데, 제작년 초에 자두나무가 자라는 하우스의 차단기가 내려가 나무 가지의 꽃눈이 모두 쪄 죽고, 작년에도 자두를 수확 못했고, 올해 역시 못했고, 내년에는 조금 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계신다고 합니다. 또 작년에는 도무지 타산이 맞지 않는 포도농사를 폐원 신청하고, 밭을 갈아 엎으셨다고 합니다. 참 묘한 요사이 몇년이셨겠구나 싶었습니다.


친환경인증을 지금은 농업기술센터에서 은퇴를 앞두신 지인분이 처음에 부임해 오시면서 추천해서 시작했는데, 그게 벌써 삽십년. 처음 시작하고서 얼마 후에는 농업용수로 쓰는 지하수에서 (지금은 그 기준이 사라졌습니다) 검출 수치가 높아 인증이 취소 될 위기가 왔는데, 동네 집집마다 그 수치가 높았다고합니다. 해서 어떻하냐 했더니 취소가 되었고, 결국 물을 좀 떨어진 개천에서 밭까지 관을 놓고 끌어다가 쓰기로 결정. 다행히 개천 수치는 아무이상이 없어 다시 인증을 받으셨었다고합니다.






 


 






어머니는  어떤 과일 좋아하세요?


- 저는 보기도 싫어요, 하도 꽃물을 먹어서이


- 하하하 꽃물이요? 그게 뭐에요?


- 꽃물 곳물 골탕


골탕이라고 하신말씀이 꽃물이라고 하시는 줄 알 았다. 이렇게 해놓으면 이렇게 속 썩이고, 저렇게 해놓으면, 또 이게 말썽이다. 그리고 수십년을 사셨다. 이 집의 아이들은 다들 장성해서 도시에 산다. 자식들은 다른 집 과일은 먹지도 못한다고 한다. 과일이 이 맛이 안나서란다. 우리 농업은 남자들에의해 이끌어지고 있지만, 그 안의 반 이상은 다 어미의 몫이었다. 엄마의 몫이었다. 어머님은 따님 시댁에 보낼 복숭아를 따고 계셨다. 농장을 이리 저리 돌며, 복숭아를 따고 계셨다.







 


 

 

노지 자두입니다.







하우스자두도 그러한데,
농부님이 하우스 자두 색 기다리면 물맛 된다는 말씀을 받잡고,
초록에서 붉은 끼가 올때 수확해서 발송합니다










 


위 사진은 크린랩을 포장 한 사진 인데요.

자두를 300g 단위로 플라스틱 (방울토마토용기) 에 담아 5용기를 한박스에 위처럼 포장 합니다.





 

 

 

 

 

 

 


요렇게 까지 붉게 익혀서 보내면 좋겠는데,
하우스 자두는 속이 먼저 익어서 겉 기다리면 맛 없다고
하셨습니다. 대신 노지의 천도 복숭아는 무조건 터지게 익혀서 보낼 예정입니다 ^^

유기농 자두는 정말 흔치 않습니다. 인증이 취소된 곳도 여럿입니다.
정말 귀한 유기농 자두 맛 보아주세요 ^^

 


 

 



아직도 청춘 같은, 또 또 무엇을 할까, 그만 두어야할까 하다가도 또 밭에 나가는
선돌 농장의 자두 경험해주세요 ^^





REVIEW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후기작성 모두보기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보기

WORLD SHIPPING SERVICE

CHOOSE YOUR COUNTRY OR REGION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