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Home
  2. Board
  3. 둘밥은 지금

둘밥은 지금

발로 뛰는 둘밥의 모습을 보실 수 있는 장소입니다 ;)

게시판 상세
SUBJECT 자격 시대에 분개만 하는 하루
NAME 둘밥맨 (ip:124.58.126.173)
  • DATE 2016-11-15
  • LIKE 3 Like!
  • VIEW 181
RATE 0점


[자격 시대에 분개만 하는 하루]

그 쌀 유기농이에요? 라고 묻는 분이 계시고, 조금 더 간다면, 농약 안 친거에요? 라고 묻습니다. 좀 많이 아는 분들은 조생종이냐고 묻기도 하시지요. 헌데, 어떤 분이 키우신 거에요 라는 물음. 궁금한 적 있으신가요?

   

   

우리는 세상을 발전시키고, 구역을 나누고 업을 분담하고, 각자의 자리를 꾸리며 살고 있습니다. 그 안에서

     

   

냉장고를  봐주러 오신 기사님께 꺼내 드리는 물 한잔.

출근 길에 눈이 마주친 동네 분과 목례

골목에서 내가 지나기를 기다려준 승용차에 손 짓.

   

   

아직 우리가 지키고 있는 것들이 참 많지만.

   

   

자격시대.

기준 이라는 선만 넘으면, 자격이라는 글자 밑으로 수고로움은 자취를 감추고, 알아야 할 것들을 보이지 않고, 모르고 살아도 될 것들이 눈이 밟히는 곳마다, 손이 닿는 곳 마다  겹겹히 쌓여 있는 건 아닌가 생각합니다.

     

   

브랜드 시대.

브랜드라는 이름 밑에서 애정 하는 내 잠바를 디자인 해준 이. 그에게 영감을 준 흰수염고래, 농구화에 가려 보이지 않는 노동자. 그 삶마저 기계 혁명이라는 이름에 자리를 내주게 될지 모를 노동의 하루.

 

   

자격은 브랜드라는 이름으로 또 기준을 세우고 색을 정하고, 그 너머에 있는 것들을 다 감춰 버립니다. 어떤 날 급하게 책상 위 물건을 때려 박은 책상 서랍.  깔끔한 듯 닫아 버린 서랍처럼 말이지요.

   

 

우리가 분개하는 순간은 대게, 자격과 브랜드라는 이름 안에서 무엇인가가 감춰지고 묵살되거나 방관된 때 였습니다.

헌데 아직도 또 여전히 우리는 자격과 브랜드에 분개하면서도 자격과 브랜드만을 말하고 있습니다. 노브랜라는 브랜드를 말해서 히트치는 사회, 속이 노브랜드가 아니라 네이밍이 노브랜드인 현실. 그에 각광하는 우리.

   

   

 그리고 우리가 대하는 밥상. 마주하는 밥상 안에 숨어 있는 이야기와 수고로움. 공감 그렇게 교감. 오늘 저녁은 당신이 대하는 밥상에  마주한 이들이 누군인지 살펴보고, 또 내 밥상을 위해 하루를 일군 사람은 어떤 사람들일지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는 지평선 석양에 커피를 내리는 것처럼 여유롭기 위해서가 아니라, 착하게 살라는 부담과 강요 때문이 아니라. 내가 오늘 분개 한 것 만큼 다시 또 재 편집 되는 내일을 일구는 터전을 닦는 일.

그렇게 생각의 선택으로, 궁금증의 선택으로 나의 저녁에 변화를 줄수 있다면, 그렇게 그 방향에 내 시간을 투표한다면, 분개한 만큼 오늘은 변화 될테니까요.

   




 




   

- 같이 먹고 같이 잘 살기 위해 ㅣ 둘밥

- 사진은 매주 도정해서 보내드리는 유기농 쌀

- 해남 북평면 영전리 리무진 중생만종 새일미

- 상세 https://goo.gl/reZMnK

FILE  1111111111111.jpg
PASSWORD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입력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취소

댓글 입력

관리자답변보기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등록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WORLD SHIPPING SERVICE

CHOOSE YOUR COUNTRY OR REGION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