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Home
  2. 음료·간식
  3. 음료

[2] 포도당 한 웅큼
17년 노동사 김하동 유기농 포도즙 캠밸
120ml 30포 New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2] 포도당 한 웅큼
17년 노동사 김하동 유기농 포도즙 캠밸
120ml 30포
생산자 자체제작
생산지 국내
소비자가 ₩35,000
재배방식 유기농 포도즙
배송비 1개 주문시 ₩4,000
판매가격 ₩30,000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35,000

30,000

30,000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수량 선택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2] 포도당 한 웅큼
17년 노동사 김하동 유기농 포도즙 캠밸
120ml 30포
수량증가 수량감소 30000 (  )
총 상품금액 0 (0개)
흙 같은 사람
더위가 짙어지자, 서울 강북과 강남의 녹지를 비교하며, 더위도 경제적 불평등이 존재한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녹지. 시대는 누진세 에 대해 열변을 쏟고, 에어컨 사용에 대해 말하며, 언제 이 같이 더웠던 적이 있던가라고 말합니다.
 그럴 만도 한 것이, 골목마다 뜨거운 실외기 바람이 불고, 은 익고, 는 오지 않고, 이를 절충해줄 숲이 없으니, 실내는 더 세게 에어컨을 틀고, 실외는 가열차게 더워집니다. 으레 있었던 것. 그 자리에 있던 것.
도시에서 우리는 녹지 잃었고, 개울가와 밭을 잃었습니다. 생활 터전이라는 것이 이유 였지만, 실은 그 안에는 가만두는 것을 보지 못하고, 돈으로 만들어야하는 내일 보다 오늘 당장 먹고 사는 것이 중요했던, 우리의 아픈 삶들이 베인 이야기가 있습니다.

우리는 그렇게 점차 흙을 잃고 있습니다.
김하동 농부님은 80년대 운동사 90년대 노동사 라고 불렸던, 우리가 오늘 분개하고 기본에 대해 말하는 이 순간의 흙 같은 분이라 생각했습니다. 그 분이 그와 같은 삶을 살아 오시기도했지만, 그것과 상관없이 잃을 초점도 없이, 흙에 대해 말하는 농부.
 농약을 뿌리고 몇일을 앓았던, 초짜 농부의 밭갈이는 스무해를 바라봅니다.

흙은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쌓이는 것.
삶의 순간 순간에 역경의 시대 속에서 하루하루를 쌓았던 김하동. 이라는 세글자. 에서 흙에 대해 생각했습니다.
농약도 제초제도 없이 녹색평론 페이지 같은 삶을 살았지만, 2016년은 대한민국 정부가 포도농장 폐원  유도를 하는 해. 예전 키위 수입 이후 남도의 참다래가 몰살되었고, 칠레 fta 이후 우리 땅의 포도가 점차 발을 놓을 자리를 잃고 있습니다.
 아마도 마지막이 될지 모르는 사람과 땅 농장의 포도를 오늘 소개 합니다.







포도즙은 농장에서 직접 짤수가 없어
지역에 있는 전문 가공장에서 위탁가공합니다.
저희가 들고가서 내려서 가져옵니다.

택배를 안전하게 하려고
신경을 많이 쓰는데

직접 댁까지 가져다 드리지는
못하는 일이라.. 택배 운송 중에
간혹 터지는게 생기기도합니다.
 

포장제에 돈을 들이면 좀 났겠지만,
올해가 마지막이 될지 모를 일이라
할 수 있는 선에서 제일

안전하게 포장하려고합니다.


간혹 터지는 것들이 발생하기도하는데,
그 때문에 되도록 우체국 택배를 이용하는데,

간혹 운송중에 터지신 것을 받으셨다면

주저 마시고 연락주세요.

^_^

REVIEW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글읽기 권한이 없습니다.

 "19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출입을 금합니다!

성인인증 하기

상품사용후기
NO. SUBJECT NAME DATE RATE
2 주석산이군요. 파일첨부[2] 김현진 2017-08-21 3점
1 맛있어요! HIT 김윤지 2017-07-31 5점

상품후기작성 모두보기

first

prev

  1. 1

next

last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보기

WORLD SHIPPING SERVICE

CHOOSE YOUR COUNTRY OR REGION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